Muğla(물라)

물라는 파티의 도시다. 이곳 해안 지역들은 바, 디스코들과 밤 생활로 유명한 곳이다. 두,세개의 모임이 생겼었는데 슬프게도 지역 주민들은 "기독교인"을 최악의 사람들로 간주한다. 와서 그들의 마음을 변화시키자.

넓게 씨뿌리기!

Muğla(물라)의 사진

한 미국 여성과, 한 이란인 남자와 한 터키인 새 신자가 이번 여름에 물라에서 재미 있는 단기 팀 여행을 했다! 그들이 만난 모든 사람들과 용감한 대화를 주고 받았고, 수십장의 전도지들, 예수 영화들과 요한 복은들을 가게 주인과 위이터들 그리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나눠주었다. 그들의 대부분의 시간을 아이누르와 함께 보냈는데, 그녀는 부자지만 마은이 굳어 있고 쓴뿌리가 있는 이스탄불에서 온 여자였다. 나눔은 힘들게 진행 되었다 - 그러나 며칠이 지난 후 그녀가 마음이 전보다 부드러워진 것을 팀원들이 느꼈고 신약성경을 받았다. 그들이 만난 사람들과 여전히 페이스 북 친구로 머물며 소셜 미디어를 통해 그들을 만나고 나눔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분명 믿는이들이 어디든 그들의 휴가를 보내는 곳에서의 한 아름다운 예가 되는 이야기라 할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