Çankırı(찬크르)

앙카라와 가깝다는 이유 때문에 좋은 경제적 잇점들이 있지만, 앙카라와 가깝다는 이유로 또한 방문자가 거의 없다. 과거 몇몇의 영적 관심자들이 있어 왔지만 교회 모임은 생기지 못했다. 과거에 뿌린 씨앗을 위해 와서 물을 주지 않겠습니까??

딱딱하고, 딱딱한 땅

Çankırı(찬크르)의 사진

적은 숫자의 한 국제 팀이 찬크르의 영적 분위기에 힘들어 했다. 구룹 멤버들은 그들 사이에서 우울함과 혼돈을 느꼈다. 그들이 기도하는 하루의 시간 동안 어려움을 느꼈고, 그들이 사람들과 나누길 원했을 때 모든 사람들의 마음이 닫혀있는 것 같았고 그들을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았다. 이것은 지난번 제 1차 1881 프로젝트때 구룹들이 찬크르를 방문했을 경험했던 것과 같았다. 그들은 격려가 되는 한 이야기를 섰다.: "우리 구룹은 나가서 식사 할 곳을 찾았고 하나님께서 우리를 지역 몰에 있는 피대 식당으로 인도하셨다. 그 식당의 종업원들은 우리가 그들의 도시에서 하고 있는 일에 매우 관심을 보였다. 우리는 어떻게 하나님께서 우리를 터키로 부르셨고 예수님을 향한 우리의 삶을 현지인들에게 나누고 말하길 얼마나 좋아하는지를 나눴다. 그 두 종업원은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이 그들의 도시를 방문해서 질문을 시작한 것에 매우 놀라워 했다. 아쉽게도, 식당이 바빠져서 그들은 다시 일을 해야 했지만, 우리는 기독교에 대해 몇가지 것들을 분명히 설명했고, 또 나중에 계속 대화를 이어갈 수 있도록 서로의 전화 번호를 주고 받았다."